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김포한강선, 검단경유 역 3개면 시민들에게...
구름많음 서울 28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4년07월25일thu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뉴스홈 > 정치/시정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포시 도시개발국장 막말 공세 수위 넘었다

등록날짜 [ 2016년07월19일 00시00분 ]

신문에 난 거 갖고 얘기하는 모양인데 고발할 테면 하시오.”

지난 8일 풍무역세권개발 관련 사우동 신사마을 제척에 관한 시의회 의원들의 입장 표명 및 주민청원, 반영을 요구하는 주민 대표 3명이 도시개발국장실을 찾았으나 문전박대를 받으며 험담만 들은 채 그냥 돌아왔다.

그동안 김포시의회는 김포시 및 김포도시공사가 추진하는 풍무역세권 개발부지 내에 사우동 신사마을 18가구 주민들과 뜻을 같이하며 개발 부지에 포함돼 있는 이 일대 2800여평(전체면적의 1%)을 제척해 줄 것을 시 당국에 줄기차게 건의해 왔다.

이에 주민 대표로 구성된 마을 주민들은 시의원 10명 전원이 서명한 청원서를 제출하고자 도시개발국장실을 방문했으나, 도시개발국장으로부터 싸늘한 시선과 함께 훈계조의 갑질만 당한 채 돌아왔다고 분개했다.

이날 도시개발국장은 주민들을 향해 285항은 요식 행위에 불가함을 강조하며 나진공구상가 제척을 정당화하기에 급급했다고 한다.

지난 13일 오전 시청 내 광장에서 우연히 기자와 만난 도시개발국장은 공무원과 대립의 각을 세우면 기자만 힘들어진다라는 알 수 없는 말을 던지며 기사가 잘못됐다고 불평을 늘어놓기도 했다.

이에 본 기자는 아직도 무엇을 어떻게 잘못한지 조차 모른 채 반성의 기미가 없다. 기사에 불만이 있다면 언론중재위에 제소 할 것을 주문했다.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28(주민과 지방의회의 의견 청취) 5항에 따르면 시·도지사, 시장 또는 군수는 도시·군관리 계획을 입안하려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항에 대해 해당 지방의회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 또 여기에 6항을 보면 주민지방의회로 볼 수 있다.

이를 근거로 김포시의회에서 주문한 주요 사안들을 보기 좋게 묵살하며 특정업체의 손을 들어준 담당국장은 무언가 믿는 구석이라도 있는 모양새다.

시의회는 곧 시민의 대표이고 자신은 공복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조차 망각한 채 정년을 2년 남긴 공무원이 오는 26일 공직을 마감하면서까지 수십 년간 몸에 밴 갑질 문제의 심각성을 모른 채 당당한 모습이니 말이다.

최근 막말 공직자들이 여론의 뭇매를 맞는 가운데 김포시청 내 고위공직자가 주민대표와 기자에게 던지는 상식 이하의 망언은 김포시의회를 깔보기에 충분한 배짱이 있고도 남아 보였다.

新亞日報 이심택 기자 제공

 

편집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강신도시 호수공원서 푸드트럭 영업개시 (2016-07-19 00:00:00)
한강신도시 호수공원서 푸드트럭 영업개시 (2016-07-19 00:00:00)
김병수 김포시장, 직원들과 “...
‘함께하는 김포영웅시대’, 김...
김포시, 침수방지시설(차수판 ...
민선8기 이번에는 교육혁신, 김...
‘상상이 현실이 되는’ 애기봉...
김포시가 착한가격가게 배달료...
김병수 김포시장, 양촌 화재 현...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