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김포한강선, 검단경유 역 3개면 시민들에게...
맑음 서울 28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4년07월25일thu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뉴스홈 > 정치/시정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포 새누리당 미로를 헤매다.

등록날짜 [ 2014년03월11일 00시00분 ]

유정복의원이 떠나버린 새누리당 김포지역의 불협화음은 시간이 흐를수록 세기를 더 하고 있다.

11일 오전 김포 효원문화센터. 김포 새누리당 원로 30여명이 새누리당 조직 안정을 위한 비상대책 위원회 결성 모임을 갖고 강경구 전 김포시장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임 한 후 강 위원장은 총무위원장, 기획위원장, 조직위원장, 사무국장 등을 선임, 체계화에 나섰으나 이를 지켜보고 있던 김포시의회 조윤숙의원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아직 유 의원이 지역구의원으로 당협의 위원장이며 원로들이 전체당원들의 대표성을 가질 수 없음을 지적하며 반기를 들었다.

당원협의회라는 문구가 곱지 않았던 조의원은 즉각 원로협의회로 정정하는 것이 마땅함을 주장하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당초 이날 원로들은 새누리당 김포시 당원협과 고문단 및 김포를 걱정하는 지역 유지 등으로 당원협의회를 표방하며 6월 지방선거에 후보군으로 나설 시장, 도의원, 시의원 선출에 공정성을 추구하며 관여 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조 의원의 예상 밖 반발로 그동안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던 원로들의 당 장악은 수포로 돌아가는 해프닝으로 전락하는 순간이었다.

여기저기서 수군거림과 동시에 조 의원에 대한 비난과 동시에 사실상 조 의원의 지적대로 무리수를 뒀다는 긍정론 까지 등장하면서 어수선함을 연출했다.

유 의원에 대한 불평불만이 봇물처럼 터질 것이란 전날 분위기와는 달리 이들은 애써 분을 참고 있는 모습이 역력한 가운데 고위공직자 출신의 한 원로는 명분에 있어서 조 의원의 주장이 옳은 것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해바라기처럼 공천만 바라보던 주제에 명분은 무슨 명분”이라며 역정을 내기도 했다.

강경구 전 시장 또한 작금의 새누리당 분위를 안타깝다는 말로 대신하면서도 말을 아꼈다.

유 의원의 한축이었던 또 다른 인사는 김포지역에서 유 의원이 아직도 상왕 노릇을 하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음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최근까지 최모 보좌관이 유 의원의 의중을 전달하며 공천에 관여하고 있음을 마땅치 않게 생각하는 부류들도 점차 늘고 있어 걱정이라며 1인 체제를 고수했던 새누리당 누구도 이러한 사태에 자유롭지 못함을 개탄한다고 밝혔다.

이래저래 유 의원이 떠난 빈자리는 내홍 속에 한동안 미로를 헤매면서 시끄러울 전망이다.

新亞日報 이심택 기자 제공

 

편집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래를 이끌어갈 청소년 교육의 요람‘김포시자기주도학습센터’ (2014-03-13 00:00:00)
김포 새누리당 목소리 작게만 들려 (2014-03-10 00:00:00)
김병수 김포시장, 직원들과 “...
‘함께하는 김포영웅시대’, 김...
김포시, 침수방지시설(차수판 ...
민선8기 이번에는 교육혁신, 김...
‘상상이 현실이 되는’ 애기봉...
김포시가 착한가격가게 배달료...
김병수 김포시장, 양촌 화재 현...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