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김포한강선, 검단경유 역 3개면 시민들에게...
맑음 서울 27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4년06월14일fri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사회/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빠! 외할머니의 부엌 가요

엄마는 브런치를 만들고, 아빠와 나는 쿠키를 만들어요.
등록날짜 [ 2024년06월05일 08시01분 ]


 

김포시 대곶면 덕포진에 있는 생활사 박물관인 “외할머니의 부엌”에서는

경기도와 김포시에서 후원하는

“아빠! 외할머니의 부엌 가요.”

라는 주말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포시에 사는 가족들의 참여가 가능한 프로그램으로

2024년 5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에 진행하고 있다.

외할머니의 부엌은 대곶면(덕포진로 103번길 95-7)에 있다.

 

외할머니의 부엌에서 보는 즐거운 주말 프로그램으로,

일정은 지난 4월 27일(5시간 진행)에 시그니처 프렌치토스트&라씨와

5월 11일(5시간)에 라구소스 피자&콜라 프로그램을 진행 했고,

5월 18일 날에는 에그 샐러드&베이컨 샌드위치 프로그램을

5월 25일(5시간 진행)에는 살라미 버터 파스타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그 외 6월 1일(5시간)에는 삭슈카(에그헬)&바게트 프로그램을 진행 했다.

 

엄마는 브런치를 배우면서 만들고, 아빠와 아이는 쿠키를 만드는 프로그램으로

참가인원은 36-40명으로 진행하고 있다.

오전 10시-오후 2시까지 진행을 하는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아래 문의 전화로 하면 된다.

참가비는 성인 5,000원이고 어린이는 2,000원이다.

 

브런치를 즐긴 후 박물관 관람과 정원에 피어있는 꽃을 감상하고 귀가하는 프로그램이다.

박물관 주변에는 꽃들도 한창 피어있고 장독대와 옛날 골동품들도 많아서 둘러보면서 가족 간의 사랑도 쌓고 힐링하는 시간이 될 수 있으니 편안하게 문을 두드려 보시길 바란다.

 

외할머니의 부엌을 조금 더 소개하면 이곳은 생활사 박물관이다.

1층은 외할머니의 부엌 전시실로 할머니와 어머니들이 사용하였던 각종 조리도구들과 옹기 등 생활용품들이 즐비하다.

2층은 요리 강습과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으로 다양한 문화 행사들이 여기서 이루어진다.

김홍선 관장님은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려고 항상 노력하고 있다.

30여 년간 수집한 수집품만도 20,000여 개나 된다고 한다.

김홍선 관장은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30년 동안 모아놓은 살림살이들을 전시해 놓았다.

커다란 가마솥부터 찬장, 맷돌, 칼, 기름틀, 옥수수 벗기는 기구, 시루 등

부엌에서 쓰던 기구들이 있다.

2층에는 체험실과 실습실이 있고

야외 정원에는 관장님의 손길이 구석구석 닿아있다.

 

이 곳에서 체험과 둘러 보기를 마쳤다면

건너편에 교육박물관과 요즘 새로 오픈한 가혜리 카페도 들러 볼 수 있다.

조금만 더 가면 역사의 현장인 덕포진도 갈 수 있다.

 

월요일은 휴무이다. 0507-1309-1993으로 문의하시면 된다.

행사가 없는 날에는 문이 닫혀 있을 수 있다.

출입문 입구에 달려 있는 학교 종을 울리면 어디에선가 박물관 관장님이 달려온다.

주변 풍경도 아름다운 외할머니의 부엌에서,

김포시에 거주하시는 많은 가족들이 참여하셔서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 가면 어떨까싶다.

 

객원기자 김도경

 
편집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평통 김포시협의회 청소년평화통일축제 (2024-06-11 15:59:09)
무더위를 식혀주는 김포아라마린페스티벌 (2024-06-05 07:53:46)
김포시 최초 재난안전문자 매뉴...
김포시, 전국 최초 국제스케이...
김포시, 21일 UAM 산업육성 전...
김주영·박상혁 국회의원 정부...
민주평통 김포시협의회 청소년...
김포시 이모티콘 「포수포미의 ...
“우리김포가 나아가는 길 선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